확진자 급증에 개원가도 비상...醫 "잔여백신 재량권 달라"
     2021-07-07 62
 
증에 개원가도 비상...醫 "잔여백신 재량권 달라"

|4차 대유행 앞두고 방역 및 백신정책 개선 권고문 발표

|"잔여백신 접종 및 민간 위탁의료기관 적극 활용해야"

"국민 집단면역을 위해 잔여백신을 적극 활용하고, 접종시엔 위탁의료기관을 활용해야 한다."

7일 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 대책전문위원회(위원장 염호기)는 일일 확진자수 1000명을 넘어서며 4차 대유행이 예고된 가운데, 국가 방역 및 백신 정책 개선을 담은 권고문을 발표했다.

의협은 "원칙 없는 거리두기 완화와 관련해, 우리 협회는 확진자 급증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및 백신 정책개선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권고문에는 네 가지 사항을 강조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보류 권고를 비롯한 ▲백신접종과 상관없이 마스크 착용 권고 ▲집단면역을 위한 백신 접종 원칙 권고 ▲공식적인 전문가 단체와 협의를 권고한 것.

의협은 "집단면역을 위한 백신 접종률이 아직 미진한 단계에서의 성급한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는 신중하게 결정되어야 한다"며 "전 세계적으로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자가 증가 추세이고 야외활동과 접촉이 많아지는 시기인 만큼 더욱 철저한 거리두기와 방역 실천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어 "성급한 야외 마스크 미착용 권고를 철회해야 한다"면서 "낮은 백신접종률과 감염력이 높은 변이 바이러스의 출현으로 인해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다. 백신접종 여부와 실내외 구분 없이 집단면역에 도달하기 전까지는 마스크 착용을 권고한다"고 전했다.

더불어 집단면역 형성을 위한 백신 접종 원칙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 코로나19 예방접종 완료율은 10%, 1회차 접종 완료율은 30% 수준으로 대다수의 국민이 코로나19에 면역이 없는 상태라는 평가. 백신 접종은 감염력 및 전파력을 감소시킬 뿐만 아니라 중증도를 줄이는 효과가 있기에, 연령에 관계없이 만성질환자에 대한 예방접종을 우선 시행하고 철저한 방역과 백신 접종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의협은 "잔여백신 활용에 있어서도 의료기관에 재량권을 주어 만성질환으로 의료기관을 이용하는 환자에 대한 접종을 우선 시행하도록 해야 집단면역과 고위험군 관리에 훨씬 유리하다"며 "이제는 고위험군에 대한 접종이 거의 마무리되었기 때문에 전 국민 예방접종체계로 전환해야 한다. 전 국민 예방접종체계에서도 위험도가 높은 사람을 우선 접종해야 할 것"으로 전제했다.

아울러 "환자 안전과 잔여백신을 유용하게 활용하기 위해 의료체계 내 위탁의료기관을 신뢰하고 활용할 것"을 권고했다.

끝으로 의협은 "정부의 방역지침 및 백신접종 추진 정책에 공식적인 의료전문가 단체인 대한의사협회와 긴밀하게 상의해 정책을 수립하고 집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출처 : 메디칼타임즈 원종혁기자
     의료급여 환자 대상 이중청구·본인부담 과다청구 '적발'
     비뇨생식기 검사료 중복청구 추가 자율점검 실시한다